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日 경제보복에 창원지역 공작기계 생산차질 우려
  송봉준
 
  2019-07-16

-창원상의,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창원산업 영향 모니터링 결과 발표

[경남CBS 이상현 기자]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해 일본 정부에서 준비 중인 수출규제 품목 확대가 현실화될 경우 창원의 주력제품인 공작기계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란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창원상공회의소는 15일 최근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창원지역 산업의 영향을 모니터링한 결과를 발표했다.

창원상의 분석 결과, 현재까지 일본의 조치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일본 정부에서 준비 중인 수출규제 품목 확대가 현실화될 경우, 창원의 주력제품인 공작기계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으로 창원지역 산업과 교역은 일본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기술이전과 부품공급 등의 파트너적 성격은 물론, 해외시장에서 경쟁자로서의 성격도 짙다.

특히 창원지역 164개 외국인 투자기업 중 일본계 기업이 77개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들 기업은 창원국가산업단지와 마산자유무역지역의 개발과 더불어 입주한 기업들로 업력 30년 이상의 업체들이 대부분이다.

또, 창원지역 산업의 주요 교역국은 미국·중국·일본·독일·인도·베트남·멕시코 등이며, 이 가운데 일본은 중국과 더불어 최대 수입국이자 무역수지 역조를 보이는 국가다.

지난해 기준 창원의 대 일본 수입은 11억8034만 달러로 창원 전체 수입의 20.1%를 차지했으며, 주요 수출품은 자동차부품(7685만 달러), 베어링(6718만 달러), 기타주철(6436만 달러), 기타원동기(4208만 달러), 합금강 강선(3352만 달러) 등이다.

반면, 수입품은 수치제어반(2억831만 달러), 베어링(8573만 달러), 고철(6060만 달러), 금속절삭가공기계(5485만 달러), 기타기계류(3630만 달러), 무계목강관(3346만 달러) 등이다.

창원과 일본의 수·출입은 기계류 완성품과 관련 부분품과 소재가 주를 이루고 있어, 글로벌 공급체계의 분업구조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특히 최대 수입품인 '수치제어반'의 경우, 수입의 98.3%를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을 만큼 일본 의존도가 높은 상황이다. 일본 수치제어반을 활용한 공작기계 수출은 연간 14억 5천만 달러 수준이다.

따라서, 국내 수치제어반 수입의 92.7%를 차지하는 창원지역으로선 관련 부품 수입에 차질이 생길 경우, 수치제어반을 핵심으로 하는 공작기계(머시닝센터) 생산 공장이 밀집해 있기 때문에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창원상의는 전망했다.

일본으로부터 핵심 부분품을 조달하지 못할 경우 완성품인 공작기계 생산에 차질이 발생하고, 이는 곧 관련 전후방 산업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상의는 무엇보다 오랜기간 이어온 일본과의 제조업 분업이 깨질 수 있다는 것이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진단했다.

창원상의 관계자는 "최근 일본의 조치는 부분적인 영향을 주는 수준을 넘어 생산자체에 영향을 미치는 조치"라며 "관련업체의 사전 대비와 더불어 정부의 적극적인 대일 협상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hirosh@cbs.co.kr
 
  박종훈 경남교육감 "현장 속에서 소통하고 공감할 것"
  경남 노량초 학생들, 24일 '노량해협' 횡단 도전한다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