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창원시 대상공원 민간특례사업 강행...'현대건설' 선정
  송봉준
  #20180508150052226394_0_500_333.jpg
  2018-05-09



-공동주택 1985세대…'지방선거'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논란 가열

[경남CBS 송봉준 기자]6·13 지방선거 앞두고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른 민간개발특례사업이 쟁점화되고 있는 가운데 창원시가 대상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창원시는 8일 "대상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 민간개발자 공모 결과,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대상공원 민간특례사업'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7개 업체를 대상으로 1차 정량평가(500점)를 실시하고 2차 선정심의위원회를 정성평가(500점) 결과를 합산해 최고 득점한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결정했다.

2순위 업체는 우미건설 컨소시엄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의 주요 사업내용을 보면 전체 사업대상부지 97만 121㎡(국·시유지 36만 3843㎡, 사유지 60만 6278㎡) 중 공원부지 85만 4486㎡(88.1%), 비공원부지 11만 5635㎡(11.9%)를 개발하도록 계획돼 있다.

공원시설은 빅트리, 빅브릿지, 열린시민센터 등을 계획했고 비공원시설은 공동주택 1985세대(지상 35층·지하 2층, 12개 동)를 제안했다. 총사업비는 8577억 원이다.

창원시는 앞으로 6개월 간 사업계획서 타당성 검토 용역 의뢰, 도시공원위원회와 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사업제안 수용 여부를 결정하고 각종 영향평가를 거쳐 2019년 상반기에 우선협상대상자와 실시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창원시 관계자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별도의 규정에 명시하고 있지는 않지만 통상 사업계획서 접수일로부터 30일 이내 결정하도록 내부 방침으로 정하고 있다"며 "지난 사화공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도 2주간의 정량평가 기간을 거쳐 3주 안에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창원시가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대상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면서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 건립이 불가피한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의 적정성 문제가 쟁점화돼 왔기 때문이다.

그동안 창원시장 선거에 출마한 예비후보들을 중심으로 대상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 중단을 요구해 왔고 시민환경단체에서도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할 것을 주장해 왔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최근 성명을 내고 "창원시가 마산해양신도시 공모를 차기 창원시장에게 넘긴 것처럼 사회적 합의가 돼 있지 않은 '대상공원' 사안에 대해서도 지역사회의 소통과 창원시 행정의 숙려기간이 필요하다"며 "대상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도 반송·가음정공원처럼 지방선거 이후에 차기 시장이 사회적 합의를 거쳐 결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창원시는 대상공원 민간특례사업 민간개발자 공모 기간이 90일로 공고된데다 중단할 중대한 사유가 없다는 이유를 들어 계속 추진해 왔다.

bjsong@cbs.co.kr
 
  한국당 홍준표 '빨갱이' 발언 녹취록 공개
  안상수 시장 무소속 출마…"홍준표, 약속 부도낸 사람"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