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창원 주남저수지 개발제한 가이드라인 설정 '진통'
  송봉준
  #20171011102924754696.jpg
  2017-10-11



[경남CBS 송봉준 기자]창원 주남저수지 인근지역의 개발제한 범위을 정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설정이 진통을 겪고 있다. '철새 보호'와 '주민 재산권'이 맞서고 있어 합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창원시 주남저수지 관리 민관협의회(이하 민관협의회)는 지난 2016년 9월 주남저수지 생태계보호 가이드라인 실무협의회 구성에 합의하고 본격 논의에 착수했다.

실무협의회 구성은 주남저수지 생태계 보호와 주민들의 발전을 위해 보호지역과 이용지역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설정하기 위한 것이다.

실무협의회에는 주남저수지 인근 주민과 환경단체, 도시계획전문가, 조류전문가, 창원시 관계자 등이 참여하고 있다.

실무협의회는 그동안 수차례 회의를 통해 현재 가이드라인 잠정안을 마련했지만 확정짓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철새보호를 위한 관리구역을 지정하는데 까지는 의견이 모아졌지만, 그 범위를 어디까지로 할지, 또 범위가 정해진 뒤 관리구역 인접지역의 개발행위는 어디까지 허용할지 등은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와 관련된 민감한 사안이어서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관협의회는 잠정안을 놓고 앞으로 추가 논의를 벌여나가기로 했지만 어떻게 결론이 날지는 미지수이다.

이런 가운데 겨울철 주남저수지를 찾는 재두루미 등 겨울철새의 안정적 먹이터 제공을 위해서는 백양들녘 일대뿐만 아니라 주변 출현 지역 논경작지가 유지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수동 경남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지난 10일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에서 열린 '창원의 보물 주남저수지 현주소 진단 간담회'에서 "재두리미 먹이 관리와 관련해서 되도록이면 백양뜰 일대를 보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주변 출현 지역에 대한 관리까지 같이 해 주는게 재두루미를 위해서는 가장 좋다"고 설명했다.

bjsong@cbs.co.kr
 
  아파트 단지 되는 39사단 터 오염 14만㎥로 늘어
  다음글이 없습니다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