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경남CBS :: :: :: :: :: :: :: :: :: :: :: :: :: :: :: ::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_ 뉴스 _ 경남노컷뉴스
  "김해신공항은 대재앙...전면 백지화해야"
  송봉준
 
  2017-09-26
[경남CBS 이상현 기자]김해신공항 건설과 관련한 반발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김해지역 정치권도 본격적으로 신공항 전면 백지화 주장하고 나섰다.

김해시의회 엄정 의원은 25일 열린 김해시의회 제205회 임시회 제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소음대책 없는 김해신공항 건립은 김해시민을 배려하지 않은 정치적 결론으로 53만 김해시민들의 대재앙이 될 것"이라며 "김해시민 다 죽이는 김해신공항 건립 전면 백지화만이 유일한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엄 의원은 "김해공항이 영남권 관문 공항으로 건립하려는 당초 계획에 대해 김해시민들은 신공항건설이 김해시 발전으로 이어지길 기대했던 것도 사실이지만, 지난해 6월 김해신공항 정부계획안은 김해시민을 기대감에서 절망감으로 빠뜨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2본에서 3본으로 늘어나는 활주로 중설과 연 운행횟수가 29만 9000회로 증가되고 이용객수가 국내외선을 합쳐 3800만명으로 늘어난다는 점을 간과했다고 지적했다.

또 "새롭게 건립되는 3200미터의 활주로 방향이 김해를 관통함으로써 야기되는 항공기 소음 문제는 김해시민 대부분이 심각한 소음 공해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며 "경남 발전 연구원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도 김해 6개 지역 3만3000세대, 해당인구는 8만 6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김해시민의 생존권 보다 더 귀중한 것은 없다"며 "시민의 뜻이 반영되지 않은 신공항 건설은 원천무효이고 백지화를 위해 '김해신공항 건립 반대 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투쟁에 앞장 서겠다"며 밝혔다.

엄 의원은 "그동안 부산시가 주장해온 김해공항의 명칭변경에 대해서도 더 이상 거론하지 말라"며 "만약 계속 명칭변경을 주장한다면 행정구역변경에 따라 일방 편입된 부산강서구 옛 김해 대저읍 반환을 촉구하는 우리 땅 찾기 범 김해시민운동을 전개해 나가겠다"며 강력 반발하기도 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의원의 김해신공항 전면 백지화 재검토발언 이후 오락가락하는 행보에 실망한 김해시민들은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강력한 반대 투쟁을 벌일 것"이라며 "허성곤 시장도 김해 시민의 뜻을 잘 받들어 김해신공항 원천무효 백지화 운동을 시 차원에서 전개 해 줄 것"을 촉구했다.

hirosh@cbs.co.kr
 
  "진주남강유등축제 유료화 3년째...이제 그만하라"
  아파트 단지 되는 39사단 터 오염 14만㎥로 늘어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